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뉴스

오투오빌, 신축빌라 층간소음 방지법 및 빌라시세 공개

층간소음은 아파트와 빌라 할 것 없이 이전부터 이슈가 되어온 문제이지만 그 중에서도 신축빌라가 층간소음에 취약하다는 편견을 갖고 있는 이들이 많다. 이는 신축빌라가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점을 이용해 값싼 마감 자재를 사용한 경우에 해당되는데 이 때문에 신축빌라 구입 시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이 가운데 신축빌라 정보제공 ‘오투오빌’에서는 층간소음의 정확한 개념과 원인 등에 대한 정보와 신축빌라의 지역별 분양시세를 공개함으로써 수요자들의 보다 현명한 신축빌라 매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오투오빌’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층간소음의 개념과 원인, 해결방법에 따르면, 층간소음이란 주택법에서는 아이들이 뛰어노는 소리, 문닫는 소리, 애완견 짓는 소리, 세탁기 돌리는 소리 등으로 규정하고 있다. 단독주택 위주의 삶을 살았던 20세기와 달리 다세대 주택이나 연립주택, 아파트로 생활권이 이동하면서 층간소음 문제가 불거졌다. 

이에 따라 환경부 산하 층간소음이웃사이센터 등의 전문기관까지 생기게 됐고,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해 관련법령을 만들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이는 한계성이 있고 기존에 지은 집들의 경우 층간소음 문제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에, 각 가구에서도 저마다 층간소음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실천하는 것이 권장된다. 

예를들어 슬리퍼를 착용하거나 매트를 깔아 발걸음 소리를 줄이거나 의자용 패드를 붙여 의자 끄는 소리를 최소화할 수 있다. 악기연주나 세탁기를 돌리는 시간대도 저녁 7시 이전에 하는 것이 좋으며, 저녁 7시 이후로 아이들에게 독서 등의 놀이를 유도하는 방법 등 간단하지만 효과는 좋은 다양한 실천방법이 있다. 


‘오투오빌’은 이 같은 신축빌라 관련 다양한 팁과 함께 서울, 인천, 경기를 비롯한 전국 신축빌라의 시세정보는 물론 구옥빌라의 전세시세까지 함께 제공하며, 1:1 맞춤매물상담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곳의 모든 시세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빌라시세 조회 서비스 ‘집나와’의 빅그램을 기준으로 한다. 

집나와 빅그램을 통해 집계된 2018년 10월 구옥빌라 전세시세(1㎡당 기준)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성산동(월드컵경기장역) 빌라전세와 신수동(광흥창역) 구옥빌라는 평균 812만원대, 은평구 구산동(구산역) 빌라전세와 녹번동(녹번역) 빌라전세는 580만원, 723만원에 전세 거래된다. 구로구 궁동(온수역) 빌라전세와 고척동(개봉역) 빌라전세는 643만원, 755만원이며, 신원동(삼송역)이 위치한 서초구의 서초동(서초역) 일대 빌라전세는 888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강북구 미아역(미아사거리역) 빌라전세와 번동(수유역 및 강북구청역) 빌라전세는 613만원, 563만원에 거래되며, 도봉구 방학동(방학역) 빌라전세와 창동(창동역) 빌라전세는 평균 568만원대의 구옥빌라 전세시세가 형성돼 있다. 

인천 서구에서는 석남동(석남역) 빌라전세와 공촌동(검암역) 구옥빌라가 165만원, 286만원대에 전세 거래되며, 부평구의 경우 구옥빌라 매매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나 삼산동(갈산역) 빌라전세는 313만원대, 갈산동(갈산역)이 428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포인트(NewsPoin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뉴스포인트(NewsPoint)(http://www.pointn.net)

원문 : http://www.pointn.net/news/articleView.html?idxno=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