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뉴스

‘오투오빌’, “수요자 선호도에 따라 선택하는 신축빌라, 아파트 전세 대안으로 각광”

[뉴스페이퍼 = 정근우 기자] 정부의 고강도 규제와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로 내년 아파트 시장이 조정기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 18일 부동산114가 내놓은 ‘2019년도 아파트 시장 전망’에 따르면 내년에는 9.13 대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돼 수요 위축이 심화하고 금리 인상, 주식시장 불안, 경제성장률 둔화, 가계대출 부담 등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아파트값이 하향 조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아파트값 하락에 따른 충격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서울과 분당, 평촌, 광명, 과천 등 일부 수도권은 올해 폭등한 가격에 대한 피로감으로 인해 소폭 하향조정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축빌라 정보제공 ‘오투오빌’은 이러한 상황을 바탕으로 수요자가 선호하는 지역의 아파트 공급이 충분치 않아 하락폭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또한 전세시장은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겠지만 올해보다는 전셋값 상승 폭이 커질 것으로 전망돼 아파트 전세의 대안으로 신축빌라가 새롭게 각광받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오투오빌 관계자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경우 재건축, 재개발 사업장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이주수요에 따른 국지적인 전셋값 상승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하며 “신축빌라는 수요자의 선호도에 따라 원룸, 투룸, 쓰리룸부터 복층빌라, 타운하우스, 테라스빌라, 고급빌라까지 다양한 형태의 개발이 가능해 선택의 폭이 넓다는 점으로 수요량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현재 ‘오투오빌’은 신축빌라 전문 부동산 빅데이터 서비스 ‘집나와’의 빅그램을 기준으로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신축빌라의 분양 및 매매 시세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집나와 빅그램이 제공한 2018년 11월 빌라시세정보(1㎡당 기준)에 따르면 서울 은평구 역촌동 신축빌라와 구산동 신축빌라는 평균 669만원대, 강서구 염창동 신축빌라와 방화동 신축빌라는 평균 778만원대에 거래된다.

서초구 서초동 신축빌라와 강북구 수유동 신축빌라는 1349만원과 601만원에 분양되며 같은 강북구 우이동 신축빌라 일대는 6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마포구에서는 2호선과 공항철도 및 경의중앙선 환승역인 홍대입구역을 중심으로 서교동, 연남동 신축빌라가 1143만원, 985만원에 분양 및 신축빌라가 매매되며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 신축빌라와 돌곶이역 신축빌라는 833만원, 686만원대의 신축빌라 평균 분양시세가 책정돼 있다.

경기도 부천시 심곡본동 신축빌라와 소사본동 신축빌라는 평균 506만원대, 고양시 고양동 신축빌라와 주교동 신축빌라는 370만원과 504만원대이며 시흥시 대야동 신축빌라와 매화동 신축빌라는 501만원, 373만원에 거래된다.

군포시 대야미동 신축빌라와 당정동 신축빌라는 460만원, 564만원에 거래가 이뤄지며 수원시 서둔동 신축빌라와 연무동 신축빌라 일대는 466만원, 406만원이다. 평택시에서는 이충동 신축빌라가 372만원에 분양되며 지산동 신축빌라 일대의 경우 구옥빌라가 평균 210만원대에 전세 거래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인천 연수구 신축빌라 중 선학동 신축빌라와 옥련동 신축빌라는 평균 389만원대에 거래되며 계양구 작전동 신축빌라와 박촌동 신축빌라는 339만원과 419만원대, 같은 계양구 병방동 일대는 이보다 낮은 248만원대에 분양이 진행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뉴스페이퍼(http://www.news-paper.co.kr)

원문 : http://www.news-pap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