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뉴스

[아이티비즈] 오투오빌, 나에게 맞는 신축빌라는…각 ‘향(向)’에 따른 빌라 선택 가이드

‘향(向)’은 집 구매에 있어 많은 이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것 중 하나로 일반적으로는 햇빛이 가장 오랜 시간 잘 들어오는 ‘남향’이 가장 선호된다. 이는 아파트나 신축빌라, 주거용 오피스텔 등 할 것 없이 모든 주택에 적용되는 공통적인 사항이다.

그러나 꼭 남향이라고 해서 무조건 좋은 집일까? 신축빌라 정보제공 ‘오투오빌’은 이에 대해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라고 답한다. 지금부터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우선 많은 이들의 로망으로 꼽히는 ‘남향’이다. 남향의 집은 일정한 햇빛으로 집이 환하며 여름철은 태양이 높아 햇빛이 적게 들어온다. 여름에는 덜 덥고 겨울에는 덜 추운 최고의 방향이라 할 수 있으나, 그만큼 수요도 많아 가격대가 높은 편이다.

해가 뜨는 방향인 ‘동향’은 아침 일찍 해가 비추나 햇빛이 들어오는 시간이 길지 않은 편이다. 하지만 일찍 일어나 출근하는 현대인들의 생활패턴을 기준으로 본다면 아침 햇살을 받으며 상쾌하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해가 지는 ‘서향’의 집은 오전이나 낮에는 햇빛이 적으나 늦은 저녁이나 오후 즈음에 햇빛이 잘 들어오기 때문에, 어두워질수록 기온이 낮은 겨울에 좀 더 선호되는 향이다. 오전보다 오후에 집에 있는 경우가 많은 이들에게는 서향의 집이 적합할 수 있으며, 햇빛이 셀 경우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통해 조절해주면 좋다.

마지막으로 ‘북향’은 가장 비선호되는 향으로 햇빛이 잘 들어오지 않지만 서늘함이 유지될 수 있어, 더위를 많이 타거나 두뇌활동이 많은 학생과 재택근무자에게 추천된다. 북향의 선호도가 낮은 것은 건축업자들도 알기에 다른 향보다 상대적으로 조망권이 좋은 집을 북향으로 짓곤 한다.

오투오빌 관계자는 “오늘날 신축빌라에서 무조건 남향이 좋다고는 단정지을 수는 없기에 각각의 장단점을 알아가며 자신의 생활습관이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향의 집을 찾아가는 과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현재 ‘오투오빌’은 이 같은 신축빌라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팁 외에도 부동산 빅데이터 빌라시세 조회 서비스 ‘집나와’의 빅그램을 기준으로 한 전국 신축빌라 분양 및 매매, 구옥빌라 분양, 전세 시세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집나와 빅그램의 빌라시세정보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중곡동(중곡역) 빌라전세와 구의동(구의역) 구옥빌라는 평균 747만원대, 구로구 개봉동(개봉역) 빌라전세와 오류동(오류동역) 빌라는 715만원, 481만원대에 전세 거래가 이뤄진다. 강북구 미아동(미아역) 빌라전세와 길동(길동역) 빌라전세는 446만원, 716만원에 거래된다.

동작구 상도동(상도역) 빌라전세와 사당동(사당역) 일대 빌라전세는 평균 758만원대, 금천구 시흥동(시흥역) 빌라전세와 독산동(독산역) 빌라전세는 평균 639만원대의 시세가 형성돼 있다. 강동구 천호동(천호역) 빌라전세와 암사동(암사역) 빌라전세는 770만원과 587만원대에 구옥빌라 전세 거래가 진행중이다.

경기도 용인시 동천동(동천역) 빌라전세와 중동(신중동역) 빌라전세는 452만원, 322만원대이며, 남양주시 화도읍(천마산역) 빌라전세와 호평동(평내호평역) 구옥빌라 전세는 213만원과 296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의정부시의 경우 의정부동(의정부역) 구옥빌라가 413만원대에 매매 거래되며 호원동(회룡역)은 이보다 낮은 295만원대에 전세 거래된다. 동두천시는 송내동(송내역) 구옥빌라 평균 매매가가 274만원대, 생연동(동두천중앙역) 빌라전세가가 164만원대에 책정돼 있다.

안양시 관양동(평촌역) 빌라전세와 안양동(안양역) 구옥빌라는 471만원, 330만원대에 전세 거래되며 부천시 원미동(부천역) 빌라전세와 심곡동(부천역) 일대 빌라전세가는 평균 418만원대로 형성돼 있다.

인천시 서구 구옥빌라 중 검암동(검바위역) 빌라전세와 마전동(마전역) 빌라전세는 304만원, 219만원대이며 계양구에서는 작전동(작전역)과 계산동(계산역)의 구옥빌라 매매가가 평균 360만원대의 시세에 거래되고 있다.

저작권자 © 아이티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아이티비즈(http://www.it-b.co.kr)

원문 : http://www.it-b.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