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뉴스

[아이티비즈] 오투오빌, 신축빌라 하자 발생시 대처방법 공개

서울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차선책으로 빌라매입을 고려 중인 이들이 많다. 내게 맞는 빌라를 구입하기 위해 살펴봐야 할 사항으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신축빌라 정보제공 ‘오투오빌’이 똑똑한 신축빌라 분양 팁을 공개했다.

‘오투오빌’에 따르면 아파트의 경우 거주자 및 사용자의 보호와 주거생활의 질서유지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공동주택 관리규약(주택법 제44조 제2항 및 같은 법 시행령 제57조 제1항)이 있는 반면 신축, 구옥빌라 등은 대개 소규모 건설업체나 개인업자들의 의해 공급된 다세대나 연립주택에 해당돼 아파트처럼 체계적인 관리가 힘든 실정이다.


미비한 관리로 나타나는 현상 중 대표적인 것이 결로(結露)와 누수다. 결로는 건축물 내외부의 온도차로 인해 방 내부 외벽, 아파트 베란다 등 주로 외기와 직접 면하는 부위에서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주택법 시행령이 정한 하자담보책임에 포함된다. 결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람이 방에 없더라도 얼마 동안은 미열이나마 보일러를 자주 틀어놓거나 장롱 등 살림살이 등을 벽에서 약간 띄어서 공간을 확보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누수는 윗층 베란다 부분에 비가 고여서 아랫집 천장에 떨어지는 경우가 가장 흔하다. 이는 신축 당시 방수비용을 아끼기 위해 베란다 방수처리가 안된 경우에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누수업체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 누수부분만 재시공하는 것이 빠른 해결 방법이다.

하자보증보험도 잘 알아두는 것이 좋다. 하자보증금이란 명복으로 건축시공비의 3%를 후일하자보수로 예치하는 것으로, 빌라에서 하자가 발생했을 때 하자보수업체에게 터무니없이 비싼 공사비용을 요구하지 않는 한 하자보증보험으로 해결이 가능하다.

오투오빌 관계자는 “신축빌라, 구옥빌라의 체계적인 관리 부분은 아직까지 미비한 편이어서 하자가 발생하기 전에 수시로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하자보증금은 시공자가 시설별 하자보수기간에 하자보수의무를 다하면 시공자의 몫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는 입주자의 돈이기 때문에 반드시 하자보수권리를 주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오투오빌’은 신축빌라 분양 및 매매를 전문으로 하는 직거래 서비스 업체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빌라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와 팁을 제공하는 동시에 전국의 지역별 빌라시세와 변동률을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하여 공개하고 있다. 모든 시세는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집나와’의 빅그램을 기준으로 한다.

집나와 빅그램이 집계한 10~11월 빌라시세에 따르면 경기도 파주시 야당동(야당역) 신축빌라, 금촌동(금촌역) 신축빌라는 2억9287만원(△2.11%), 2억7300만원에 분양되고 있으며 인천 남동구 간석동(운연역) 신축빌라, 만수동(만수역) 신축빌라는 1억6900만원, 2억471만원(▽5.14%)의 평균시세가 책정됐다.

저작권자 © 아이티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아이티비즈(http://www.it-b.co.kr)

원문 : http://www.it-b.co.kr/news/articleView.html?idxno=46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