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뉴스

‘오투오빌’, 소사~원시선 16일 개통…서울 접근성 높은 경기도 신축빌라 매매 정보제공

 

<대한금융신문 온라인팀> 경기도 부천(소사동)에서 안산(원시동)까지 연결되는 소사~원시선 복선전철이 개통 하루를 앞두고 있어,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천 소사역에서 출발해 시흥시청역, 안산시 원시역까지 총 23.3㎞구간 12개 정거장으로 이어진 소사~원시선은 2011년 4월 착공해 건설공사, 시설물 안전검증, 영업시운전 등 7년 3개월 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일각에서는 이번 노선 개통으로 전철 서비스의 불모지였던 수도권 서남부 지역 통근길이 획기적으로 빨라질 것으로 기대되면서, 일대 부동산 또한 순풍이 불 것이라는 예측이 오가고 있다.


신축빌라 정보제공 ‘오투오빌’에 따르면 부천시 소사동에서 안산시 원시동까지 차로 1시간 30분 이상 걸리던 것이 소사~원시선을 통해 33분에 오갈 수 있다. 또한 소사역과 초지역에서 서울1호선 경인선 및 서울4호선 안산선 환승으로 서울 접근성이 더욱 높아져, 직장인과 신혼부부의 높은 수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오투오빌 관계자는 “소사~원시선 개통을 시작으로 이후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이 개통되면, 시흥시청역에서 환승해 여의도, 인천, 안양, 성남 등 수도권 남부 주요 지역으로 촘촘히 연결되는 노선이 완성된다”며 “대형 교통개발호재가 이어짐에 따라 비싼 집값의 서울을 뒤로 하고, 수도권의 저렴한 신축빌라 매물을 문의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오투오빌’에서는 소사~원시선 개통에 따른 수혜가 예상되는 부천, 시흥, 안산뿐만 아니라 서울 및 수도권과 전국 신축빌라들의 시세정보를 제공중이다. 구옥빌라 전세 및 매매 시세도 확인 가능하며, 모든 시세는 스마트한 인공지능 빌라시세 및 트렌드통계 정보제공 서비스 ‘집나와’의 빅그램(Biggram)을 기준으로 한다.


집나와의 인공지능AI 빅그램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된 빌라시세정보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신축빌라 중 상암동(디지털미디어시티역) 인근 성산동(월드컵경기장역) 및 연남동(신촌역) 신축빌라는 1㎡당 897만원대에 분양 및 신축빌라 매매된다.


광진구 중곡동, 구의동 신축빌라는 766만원, 535만원이며 서대문구 북가좌동, 홍제동은 평균 724만원대에 거래된다. 송파구 오금동(오금역), 거여동(거여역)은 984만원, 727만원, 성북구 석관동(석계역) 신축빌라는 828만원에 분양되는 반면, 안암동(안암역) 일대는 빌라 거래가 드물었다.


동작구 대방동(대방역), 상도동(상도역) 신축빌라는 922만원, 840만원이며, 강서구 화곡동(화곡역)과 문래동(문래역) 일대의 영등포구 당산동(당산역) 신축빌라는 715만원에 거래된다.


금천구 및 구로구 신축빌라 중에서는 독산동(독산역)과 개봉동(개봉역) 신축빌라가 평균 669만원대에 분양 및 매매되고 있으며, 시흥동(금천구청역)과 오류동(오류역) 일대는 평균 584만원대에 신축빌라 분양이 진행중이다.


경기도 부천시 역곡동(역곡역), 소사동(소사역) 신축빌라는 560만원, 388만원이며, 장기동 일대 김포시 신축빌라 중 양촌읍 양곡리, 사우동, 풍무동 신축빌라는 평균 346만원대, 감정동은 이보다 낮은 297만원대에 거래된다.


광명시 광명동(광명역), 철산동(철산역) 신축빌라는 556만원, 631만원의 분양 시세가 책정됐으며, 수원시 장안구는 수원역을 중심으로 파장동, 조원동 신축빌라가 401만원, 537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군포시 신축빌라 중 당정동(군포역)과 금정동(금정역) 신축빌라는 486만원, 533만원에 분양 진행중이며, 안양시 안양동(안양역)은 537만원대, 박달동(관악역) 신축빌라는 이보다 높은 579만원에 거래된다.


마지막으로 인천 계양구 작전동(작전역 및 경인교대입구역), 계산동(계산역) 신축빌라는 471만원, 351만원이며, 남구의 경우 숭의동(숭의역)과 주안동(주안역) 신축빌라가 평균 301만원대에 분양 및 매매되고 있다.  

 

< 저작권자 © 대한금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출처 :  대한금융신문

원문 : http://www.kbank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73703